PBC 뉴스 부산 평화방송 뉴스
부산·울산·경남 음식업 1인 근로자 체불 급증
    부산평화방송  작성일 2014.08.26  조회 797  


도·소매 음식업이 최근 불황을 겪으면서


종업원 1명을 둔 1인 근로자 사업장의


임금 체불이 급증하고 있습니다.



부산고용노동청은


올해 7월 말 기준으로 부산·울산·경남지역에서


임금체불이 발생한 도소매 음식 업종 사업장은


2천843곳으로,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


31.9% 증가했습니다.



올해 피해 근로자 수는 3천843명으로


1인 근로자 체불 비율이 70%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


나타났습니다.



이에 따라 노동청은


사업장이 체불임금을 추석 전에 지급할 수 있도록


다음 달 5일까지를 집중 지도기간으로 설정해


근로감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.